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고난이 만들어낸 짭짤함 ※ 유튜브 채널 '시뷰'를 구독하고 영상 수필을 시청해주시면 전 기쁠 거예요 :D 유튜브 바로가기 2월의 중반을 향해 시간은 여과 없이 겨울의 바람만큼이나 냉담하게 날아간다. 그리고 다른 한편으론 빠른 시간에 대한 아쉬움의 크기만큼 기대감 또한 무시 못할 크기로 부풀어 간다. 아마도 겨울바람 탓일 것이다. 그것이 옷의 틈새를 파고들어 살갗을 베기 때문에, 자연스레 봄에 대한 갈망을 키우는 것이다. 얌전하지 못한 잠버릇에 이불을 빼.. 더보기
설렘보다 좋은 너 ※ 유튜브 채널 '시뷰'를 구독하고 영상 수필을 시청해주시면 전 기쁠 거예요 :D유튜브 바로가기익숙함을 설렘이라는 순박함보다 더 둥글고 부드럽게 마음에 안착하게 만들었던 짧은 대화가 잠자리를 뒤척였던 밤 동안 마음의 안과 밖을 쉼 없이 그리고 조용히 드나들었다. 전날 저녁,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나에게 옛날이면 혼기를 채우고도 남았을 나이라며, 결혼이라는 일생의 문제를 계속해서 거론하셨다. 물론, 말씀대로 적지 않은 나이이기는 하지만.. 더보기
행복한 순간 ※ 유튜브 채널 '시뷰'를 구독하고 영상 수필을 시청해주시면 전 기쁠 거예요 :D유튜브 바로가기내가 가장 행복할 수 있는 순간을 찾는 일은 생각보다 어렵다. 사는 동안 숱하게 마주하는 인연과 끝없이 반복하는 생활을 환기시키는 약간의 소담은 혈류의 속도를 높여 몸에 기운을 북돋아 주지만, 그것이 나를 행복하게 하는 진정한 순간이 되는 건 아닐 것이다. 일방적으로 내 것을 주던 사람과 감정을 교환할 수 있게 되었을 때의 행복이나, 무언.. 더보기
성급한 매화梅花 ※ 유튜브 채널 '시뷰'를 구독하고 영상 수필을 시청해주시면 전 기쁠 거예요 :D꽃이 머문 자리에 초록 잎이 안착하면 이내 꽃이 남긴 흔적은 희미해집니다. 키 높은 나무들에서는 더 이상 지난날의 꽃을 찾아볼 수 없죠. 왕을 맞이해야 하기 때문일까요. 여름을 향하는 길목의 고동색 생명들은 왕 앞의 백성처럼 머리를 조아리며 그의 모든 것을 닮기 위해 달리 피어있던 꽃들을 허물고 초록으로 단장합니다. 하나하나가 독립적이었던 개체는 그렇게.. 더보기
쑥에서 본 희소성에 대하여 우리의 물질적 요구에 비하여 그것을 충족할 수단이 질적·양적으로 부족한 상태를 말하는 희소성. 희소성이 있는 요소는 응당 높은 가치로써 인정을 받고 물질적인 것은 그만한 값으로, 비물질적인 것은 산발적으로 등장해 놓친 사람들에게 아쉬움을 안기며 그가 가진 특별함을 표출한다. 그리고 우리는 그것에 맹렬히 매달리며 환호한다. 기업은 이를 놓치지 않고 오래전부터 이어온 전통처럼 '특별'이라는, 평범한 것과 다르다는 뜻의 수식어를 온갖 상품에 붙이고 한정 .. 더보기
시인의 멜론 국가國家는 국화國花나 국가國歌같은 것으로, 사람은 각자 가지고 있는 외내향적 특징으로 자신만의 상징적인 것을 만들어 표출한다. 그리고 단연, 계절 또한 저마다 상징적인 색을 갖고 자신이 머물다 가는 시간 동안 세상에 잠식한다. 겨울은 하얀 눈을 내세워 새파란 추위를 매 순간 모든 공간에 뿌려 놓고, 봄은 무수히 피어나는 형형색색의 꽃들을 내세우지만 벚꽃과 사랑을 닮은 선홍빛을 배경으로 한다. 가을은 말라죽어가는 낙엽의 애처로운 갈색과 마지막 핏기를 .. 더보기
그녀의 대추 지어진 지 오래된 집부터 비교적 최근에 지어진 집까지. 지붕들이 하나 같이 낮은 키를 갖고 있어 그것들이 가진 색이 훤히 보였다. 파란색의 하늘 아래 진부한 초록의 땅을 무심하게 꾸미던 지붕의 색들은 특별한 감흥을 주지는 않았다. 세월이란 것에 생기生氣라는 이름 아래 색과 견고함과 살점을 담아 건넨 탓일까, 지붕은 드문 드문 기왓장이 빠져 있었고, 남은 것은 예외 없이 이가 빠져있었다. 어느 빈집은 빗장이 마지막 걸음이 언제인 지 헤아릴 수 없을 정.. 더보기
기억으로만 전승되는 놀이 "쎄쎄쎄 아침 찬 바람에 울고 가는 저 기러기…" "남산 위에 초가집 짓고 어여쁜 얼굴로 달려갔더니 옆집 순이는 시집을 가고…" "영심이 메롱 영심이, 영심이 짝짝 맞아 영심이…" 이른 저녁 시간에 연인과 방문한 음식점에서 은은히 퍼지는 아이들의 목소리를 들었다. 초등학생도 안돼 보이는 사내아이와 여자아이는 서로 손을 맞잡고 "쎄쎄쎄"를 하며 몇 사람 없는 홀에 까르르 웃음소리를 함께 퍼뜨렸다. 그날 식당에는 사람이 거의 없어 한산하기까지 해서.. 더보기
'눈의 향'이라 불리는 딸기 첫눈에 이어 두 번째 눈이 내린 어느 날의 아침. 여명黎明이 밝아 온 직후 하늘은 파란색의 압도적인 지배를 받았던 어제를 지나, 점차 청명淸明을 멀리하고 구름을 끌어다 모으기 시작했다. 오전에 눈 소식이 있을 거란 건 뉴스를 통해 이미 알고 있었고, 그럼 눈 소식이 있는 날이면 하늘은 전쟁을 준비하는 장수들의 분주함처럼 일찍이 눈구름을 대동하며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정작, 전야前夜까지도 낌새조차 보이지 않았다. 그러다 아주 잠깐 먼 눈을 판 사이. 하.. 더보기
언어, 누군가에게는 상처가 되는 말 끝이라는 맺음의 글자를 모르듯 말은 계속해서 퍼져 나간다. 사라져 지워지는 것이 아닌 진득하게 뱉어진 말이 공중이라 불리는 바다에 떨어져 희석되어 흩어진다. 그리곤 한 방울의 물로 바다가 되어 부유한다. 말이란 애초에 그러했다. 사람에게서 뱉어지고 모여 오래전부터 또 하나의 바다를 이뤘었다. 인류의 수가 늘어감에 자연스레 언어는 발전했고, 어느샌가 말은 발전에 발전 끝에 무기가 되어 사람을 해치고 살리는 만용까지 벌였다.  엄밀히 따지자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