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악

에픽 하이 컴백 / 담담한 어른이 되다. 하루 24시간을 모두 감정에 휘둘리던 젊은 시절은 하루하루를 재해 속에 사는 것과 다름 없었다. 매 순간이 폭풍 전야였던 삶은 하루 아침에 폭풍우를 맞닥뜨리기도 했고, 폭풍 속 태풍의 눈 안에서 잠시 숨을 돌리기도 했다. 미친 듯이 적시던 어제와 달리 오늘은 언제 그랬냐는 듯 선선한 바람을 대동한 햇빛에 온 몸의 긴장이 풀려 버리는 날도 있었다. 젊은 날의 모든 날은 급변했다. '감정'이라는 단 하나의 잣대에 모든.. 더보기
윤종신, 좋니? / 당신의 노래가 1위를 한 이유 ※음악과 함께 읽어주시길 바랍니다.(출처: https://youtu.be/jy_UiIQn_d0)※ 모바일 화면으로 재생시, 재생버튼을 누른 후 우측 하단의 ↗↙버튼을 누르면 본문으로 되돌아가도 멈추지 않습니다.그렇게 괴롭히던 여름이 의외로 매가리 없이 떨어져 나갔다. 작년까지만 해도 거치레 같던 입추立秋가 올해는 힘이라도 키워 온 모양이다. 절기를 넘어서자마자 선선한 바람을 불러드렸다. 고개를 왼쪽으로 약간 꺾고, 눈은 평소보다 조금 더 크기를 키워.. 더보기
슬픈 음악 / 슬플 때 슬픈 음악을 들어야 하는 이유 ※음악과 함께 읽어주시길 바랍니다.(https://youtu.be/a0iPl1jvqa4)※ 모바일 화면으로 재생시, 재생버튼을 누른 후 우측 하단의 ↗↙버튼을 누르면 본문으로 되돌아가도 멈추지 않습니다.슬음을 이겨낼 방법당신은 슬플 때 어떻게 극복하나요? '극복'이라는 단어가 한 겨울 칼바람처럼 버겁다면, '위로'라는 뭉뚱 한 단어로 다시 질문할게요. 당신은 슬플 때 어떻게 위로하나요?슬픔을 위로하는 방법은 각자의 개성이 개입된 듯 사람마다 각기 다.. 더보기